‘유나의 거리’ 주제가 노래한 씨 없는 수박 김대중은 누구?

BLUES_SINGER_KIM

씨없는 수박 김대중

홍대 인디 신에서 활동 중인 블루스 뮤지션 ‘씨 없는 수박 김대중’이 노래한 드라마 ‘유나의 거리(극본 김운경, 연출 임태우)’ OST ‘사랑따위로’가 10일 공개된다.

김옥빈, 이희준 주연의 JTBC 새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는 1994년 시청률 48.7%를 기록한 국민드라마 ‘서울의 달’의 김운경 작가가 20년 만에 선보이는 작품이다. ‘서울의 달’을 모티브르 한 것 이 드라마는 소매치기 전과 3범 출신의 강유나(김옥빈 분)와 김창만(이희준 분)을 중심으로 다세대 주택에 모여 사는 소시민의 삶과 애환을 다루고 있다.

드라마의 메인 테마곡 ‘사랑따위로’는 음악감독 지평권이 작곡과 작사를 맡았다. 씨 없는 수박 김대중은 공동작사를 맡았다. 이 곡은 드라마 속에서 나타나는 소시민의 애환과 어울린다는 평가를 얻고 있다.

씨 없는 수박 김대중은 재작년 작년 ‘인디 신의 강남스타일’이라 회자된 노래 ‘300/30’의 주인공이다. 델타 블루스에 한국적인 해학을 담을 줄 아는 구수한 블루스맨인 그는 작년 정규 1집 ‘씨 없는 수박’을 발표하고 평단에서 호평을 얻었다.

album_cover_YUNA'S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우앤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