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보미, 중국영화 ‘이것은 주인이다’ 주연 발탁…중국 내 ‘별그대’ 인기 덕 보나

김보미, 택시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보미가 중국영화 ‘이것은 주인이다’(가제)에 주연으로 캐스팅돼 최근 촬영을 마무리했다.

‘이것은 주인이다’는 사람과 강아지 사이에서 일어나는 일상을 통해 감동을 선사하는 코믹 멜로. 또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호흡을 맞췄던 김강현과 중국배우 진병강, 정사한 등이 출연한다.

김보미는 극 중 외국에서 공부하고 귀국한 영리한 인재 나빙빙 역을 맡았다. 극 초반에는 눈앞의 이익을 위해 계획적으로 강아지 성검에게 다가가지만, 실종된 성검을 구출하는 과정을 통해 진심으로 애정을 드러내며 감동을 선사한다. 최근 중국에서 촬영을 마친 김보미는 연기력은 물론 특유의 사랑스럽고 밝은 에너지로 현지 스태프에게 비타민 역할을 톡톡히 했다는 후문.

김보미는 영화 ‘써니’에서 미스코리아를 꿈꾸는 어린 복희 역으로 주목을 받았으며,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에서 천송이(전지현) 스타일리스트 민아 역으로 사랑을 받았다. 최근 중국에서 ‘별에서 온 그대’가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중국영화에 출연한 김보미 역시 한류스타로 발돋움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택시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