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보드 “싸이 행오버 아주 재미있다”

2014060911562310265

지난 9일 공개된 싸이의 신곡 ‘행오버(Hangover)’에 대해 해외 매체들이 보도가 이어지고 있다.

‘행오버’ 공개 후 미국 빌보드, 타임, 롤링스톤, 하이프비스트, 할리우드리포터 등 유수한 음악매체 및 시사주간지를 포함해 MTV, 버즈피드, 팝더스트, 뉴욕 포스트, 워싱턴 포스트, CNN, NBC, ABC, BBC 등이 이를 보도했다.

‘빌보드’는 ‘행오버’에 대해 “아주 재미있다”며 “도미노처럼 술잔 쓰러뜨리기, 와일드한 노래방, 당구장에서의 쿵푸, 소용돌이치는 댄스비트, 그리고 스눕독이 있다”고 설명했다. 시사주간지 ‘타임’은 “‘행오버’는 스눕독과의 환상적인 콜라보레이션”이라며 뮤직비디오에서 대해 “가치 있는 5분이다. 뮤직비디오가 예술”이라고 평했다.

웹매거진 ‘하이프비스트’는 씨엘과 지드래곤의 깜짝 출연과 스눕독과 싸이가 온라인으로 함께 작업한 것을 소개하며 “한국 케이팝 감성, 케이팝 스타일과 스눕독의 만남”이라고 언급했다. 미국 음악잡지 ‘롤링스톤’은 싸이가 ‘강남스타일’ 20억뷰 돌파 소식을 전해들은 후 “좀 더 재미있는 콘텐츠로 돌아오겠다”고 전했던 소감을 상기시키며 “‘행오버’는 싸이가 지킨 약속과 같다”고 전했다.

이 밖에 MTV는 “한국에서 스눕독과 뮤직비디오를 촬영가능한 시간이 18시간밖에 없었다. 스눕의 계산은 8시간 촬영하고 10시간 파티하는 거였다. 그게 그의 생각이었고 솔직히 내가 스눕을 그렇게 해서 한국으로 초대할 수 있었다”는 싸이의 말을 전하면서 ‘힙합대부’ 스눕독이 싸이와 협업할 수 있었던 에피소드를 전하기도 했다.

‘행오버’ 뮤직비디오는 10일 오전 기준 유튜브 조회수 1430만 건을 돌파했으며 ‘좋아요’역시 23만 7000건을 돌파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뮤비 공개 하루 만에 1400만뷰를 돌파한 싸이가 앞으로 어떤 기록을 세울 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전했다.

‘행오버’ 뮤직비디오는 한국 특유의 음주문화를 코믹하게 그려냈다. 뮤직비디오에는 도미노 효과로 폭탄주 제조하기, 술 마시기 대결과 러브샷 등이 다양하게 채워져 이목을 끌고 있다. 뿐만 아니라 세계적인 뮤지션 스눕독을 비롯해 빅뱅의 지드래곤, 2NE1의 CL이 뮤직비디오에 함께 깜짝 출연해 재미를 더하고 있다.

또 싸이는 ‘행오버’에 이어 올여름 새 싱글이자 타이틀곡 ‘대디(DADDY)’발표를 예고했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