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삼바 수미, “축구는 콘서트다”

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소프라노 조수미가 브라질 월드컵을 응원했다.

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in 브라질‘에는 ’브라질에 함께 가고 싶은 게스트‘로 꼽힌 조수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성유리는 “조수미씨가 브라질에 꼭 함께 가셔야 하는 이유가 있다”며 “휴가 때면 브라질에서 삼바를 배우신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조수미는 “브라질 순회공연을 갔을 때 삼바를 알게 됐다”며 “브라질 사람들은 삼바페스티벌을 위해서 1년 동안 춤을 배운다”고 털어놨다.

또 조수미는 “축구는 콘서트다”라며 “홍명보 감독이 지휘, 조수미가 노래하고 국민이 박수치면 우리 선수들이 최고의 연주를 보여줄 것”이라며 선수들의 선전을 응원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in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