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조수미, “홍명보 감독의 부인과 이름 같아 오해받은 적 있어”

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소프라노 조수미가 홍명보 감독과의 특별한 인연을 언급했다.

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in 브라질‘에는 ’브라질에 함께 가고 싶은 게스트‘로 꼽힌 조수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조수미는 축구와 자신의 인연을 이야기 하는 도중에 “홍명보 감독을 좋아한다”고 밝힌 뒤  “홍명보 감독 부인의 성함이 ‘조수미’라고 하더라”라며 말을 꺼냈다.

조수미는 실제로 자신이 홍명보 감독의 부인으로 오해받은 적이 있다고 털어놨다. 그는 “내 혼인길을 막고 있다”며 “축구와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이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in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