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김보성, “나보다 정의와 의리가 대세였으면 한다”

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배우 김보성이 으리으리한 등장으로 대세임을 입증했다.

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in 브라질‘에는 브라질에 함께 가고 싶은 게스트로 꼽힌 김보성,안재욱,김민종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김보성은 “성유으리”를 외치며 등장해 스튜디오를 뒤집어 놨다. 성유리는 김보성의 말투에 “사극을 보는 것 같다”고 말하며 웃음을 멈추지 못했다.

김보성은 의리열풍에 대해 “상처, 치유가 필요한 대중의 목마름이다”라며 “정의로움에 대한 갈망이 폭발한 거다”라고 진단했다. 이어 “나 자신보다 정의와 의리가 대세였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김보성은 할리우드 배우 톰크루즈가 의리열풍에 가세한 일에 대해 “‘의리’라고 발음해야 하는데 ‘이리’라고 했다”며 복식호흡을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in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