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안재욱, “뇌수술 앞두고 기억상실증 걱정했다”

SBS '힐링캠프'

SBS ‘힐링캠프’

배우 안재욱이 뇌수술을 받은 일을 언급했다.

9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in 브라질‘에서는 ‘브라질에 함께 가고 싶은 게스트’로 안재욱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안재욱은 지주막하 출혈로 수술을 받았던 일을 털어놨다. 안재욱은 “큰일을 겪은 후 터닝포인트가 됐다”며 “인생을 돌아보게 됐다”고 고백했다. 뇌수술 후 달라진 점을 묻는 질문에는 “술을 끊어서 재미가 없어졌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안재욱은 쓰러진 뒤 수술을 앞두고 걱정하는 지인들을 배려하기 위해 “혹시 잘못되면 기억상실증 오는 거 아니냐고 물었다”고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생각해보니 잊고 싶었던 기억들이 있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힐링캠프 in 브라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