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강지환, 그의 성장은 멈추지 않는다

빅맨0609_4

KBS2 ‘빅맨’ 캡처

강지환이 스스로의 힘으로 어려운 산을 하나 넘었다.

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 13회에서는 김지혁(강지환)이 법정관리 위원회에 참석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동석(최다니엘)은 지혁이 참석하는 법정관리 위원회에 자신의 사람을 심어 지혁이 설명하는 현성유통 회생계획에 끊임없이 딴죽을 걸도록 지시했다. 정의감에 불타는 대신 다혈질이고, 학력에 콤플렉스를 갖고 있는 지혁을 계속해서 자극해 난동을 피우게 만들려고 한 것. 하지만 동석한 직원들 덕분에 지혁은 화를 참을 수 있었다.

동석이 심어 놓은 변호사는 “여기 말도 안 되는 것이 있다”며 재래시장을 마트에 도입시키겠다는 지혁의 계획을 지적했으나, 지혁은 그동안 남몰래 공부했던 것들을 바탕으로 대형마트와 재래시장의 공동 활성화 방안을 막힘없이 설명하며 심사위원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결국 동석이 심어 놓았던 변호사는 “대체 누가 김지혁이 무식하다고 한 것이냐. 내가 반대해도 다른 위원들을 모두 설득했다”고 말해 동석의 계획이 실패로 돌아갔음을 알렸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