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이희준, 김옥빈 소매치기 막으려 미행나섰다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이희준이 김옥빈을 잡기 위한 형사로 나섰다.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6화에서는 강유나(김옥빈)을 미행하는 김창만(이희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창만은 소매치기하는 강유나를 목격한 뒤 상심에 빠졌다. 강유나는 혼자 술을 마시는 김창만에게 자신에게 실망했냐고 물었다. 강유나는 자기는 원래 그런 여자라며 자조했다. 김창만은 “내가 유나씨 소매치기 못하게 만든다”고 선포했다. 어이가 없어진 강유나는 “당신 도대체 뭐냐”고 따졌고, 김창만은 “난 당신 좋아하는 사람이다”라고 답했다. 강유나는 “너나 똑바로 잘살아라”며 물을 끼얹었다.

이후 김창만은 강유나의 뒤를 쫓았다. 강유나가 소매치기를 하지 못하게 막으려는 참이었던 것. 김창만은 강유나가 김남수(강신효)의 사무실로 가는 길 앞에서 멈춰섰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