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의 거리’ 이희준, 김옥빈 소매치기 현장 목격 “불쌍하다”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김옥빈과 이희준이 엇갈렸다.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6화에서 김창만(이희준)은 강유나(김옥빈)가 소매치기 하는 모습을 지켜 보게 됐다.

이날 김창만은 한사장(이문식)의 콜라텍에서 일하던 색소폰 연주자를 데리러 낙원상가를 찾았다. 그때 우연히 강유나의 소매치기 현장을 목격했고 충격에 빠졌다.

김창만은 강유나를 쫓아가 당장 지갑을 내놓으라고 소리쳤다. 당황한 강유나는 “그게 창만씨가 무슨 상관이냐”며 “남의 일에 신경 끄라”며 경고했다. 김창만은 “사람 이렇게 실망시켜도 되냐”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떴다.

김창만은 변칠복(김영웅)에게 “사랑에선 안될 여자와 사랑에 빠졌다”며 “그 여자가 불쌍하다. 마음잡게 해서 같이 살고 싶다”고 고백했다. 변칠복은 김창만의 말을 들은 후 “고소가 먼저다”고 답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 거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