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맨’ 강지환, 기지 발휘 위기에서 벗어났다…최다니엘 ‘당황’

빅맨0609_1

KBS2 ‘빅맨’ 캡처

강지환이 기지를 발휘해 위기를 벗어났다.

9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 13회에서는 김지혁(강지환)이 순진우유 식중독 사건이 조작됐다는 기자회견을 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기자들을 모은 김지혁은 기자들 앞에서 식중독 사건이 조작됐다고 밝히며, “우리는 지금 그 사람을 보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쁜 집단의 음해 시도가 있었으며, 내일 식중독 사건의 당사자가 이 자리에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석(최다니엘)은 지혁의 기자회견에 놀랄 수밖에 없었다. 도상호(한상진) 실장에게 당장 사실을 확인하라 지시했다. 그때 등장한 지혁은 동석에게 “사실 확인을 뭐하러 하냐”며 “사람에게 썩은 우유를 억지로 먹인 너의 썩어 문드러진 속내가 만 천하에 드러날 것”이라고 말했다.

동석은 도 실장에게 당장 그 노숙자 찾으라고 지시했다. 이에 도 실장은 급히 회사를 떠났고 지혁은 그 뒤를 쫓아 노숙자를 찾는데 성공했다. 그리고 지혁은 그에게 떳떳하게 가족들을 만나라며 진실을 밝히는 대가로 현성유통에 취직시켜주겠다 약속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