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돌아온 발라드의 여왕, 보다 더 편안해진 그녀

거미 팽현준

가수 거미가 9일 오후 서울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열린 새 미니앨범 ‘사랑했으니..됐어’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서 멋진 공연을 펼치고 있다.

가수 거미가 돌아왔다.

거미는 9일 오후 서울 강남 일지아트홀에서 새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거미는 더 아름다워진 모습으로 자작곡 ‘사랑해주세요’를 열창했다. 거미의 ‘사랑해주세요’는 스스로 축가를 부르기 위해 만든 곡으로 알려졌다. 거미는 이 곡에 대해 “축가를 유독 많이 부르는데 내 노래는 이별 노래만 가득했다. 그래서 만든 곡이다”며 “그런데 자꾸 이 곡을 부르면 울컥한 마음이 있다”고 귀여운 설명을 덧붙였다.

이어 거미는 “정말 여러분과 오랜만에 뵙는 것 같다. 긴장되고 많이 떨린다”고 4년 만의 컴백 소감을 공개했다.

거미는 10일 공개되는 타이틀곡 ‘사랑했으니 됐어’를 열창했다. 이 곡은 거미 특유의 파워풀한 가창력이 더욱 인상적이다. ‘사랑했으니 됐어’는 거미와 함께 호흡을 맞춰온 작곡가 김도훈과 절친 휘성이 가사를 붙여 완성된 곡이다. 거미의 드라마틱한 감성과 가창력이 매력적인 곡이다.

거미는 타이틀곡에 대해 “이별의 아픔을 덤덤히 시적인 가사로 나타낸 곡이다. 후반부로 갈수록 쓸쓸함도 느낄 수 있는 멜로디다”며 “저의 상황, 위치에서 해야 하는 음악스타일이 아닐까 생각했다. 너무 큰 장르의 변화도 아닌 그 동안 해온 비슷한 음악도 아닌 곡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는 ”멜로디와 가사가 맘에 들었다. 이 곡은 상황이나 시간, 날씨에 따라 듣고 싶은 곡이 아닌 언제든지 어울리는 곡이기에 타이틀곡으로 결정했다”고 타이틀곡 선정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거미

거미

4년 만의 컴백, 아무리 프로인 거미지만 부담스럽진 않았을까. 이에 대해 거미는 “고민도 많이 했다. 어떤 식으로 만들까 생각과 고민을 많이 했는데 욕심이나 부담을 버리고 즐겁고 재밌게 작업해야겠다는 것에 중점을 두고 만든 앨범이다”며 “굉장히 즐겁게 작업했고 그만큼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 너무 오랜만에 뵙게 돼 굉장히 설레고 있다”고 말했다.

거미는 새 앨범의 색에 대해 “아무래도 나이에 맞게 듣고 싶은 음악을 찾게 된다. 대중분들도 그런 음악을 원하시는 것 같았다”며 “특별히 어떤 층을 겨냥했다기 보다는 제 나이, 제 상황에 하고 싶은 음악을 하고 싶었다. 외국 아티스트들을 좋아하지만 그들을 따라가야 한다는 생각은 하지 않았다”고 소신을 밝혔다.

거미는 이번 앨범에서 절친 휘성과 화요비의 자작곡 선물부터 동료 가수 JYJ 멤버 박유천과 래퍼 로꼬의 피처링까지 새로운 시도를 했다. 특히 이번 앨범은 거미의 자작곡이 2곡이나 실려 싱어송라이터로의 면모도 엿볼 수 있었다.

이에 거미는 “’놀러가자’라는 곡은 다른 분께 곡을 주려고 썼었다. 하지만 요즘에는 여자도 적극적인 분들이 많으니 한번 여자 입장에서 어디론가 떠나자는 곡을 담았다”며 “내레이션 뿐 아니라 애드립까지 필요했는데 그러려면 노래, 연기도 잘 해야 했는데 유천 씨가 잘해줬다. 친한 친구들은 말하지 않아도 절 잘 알아서 좋은 선물을 해줬다. 그래서 즐겁게 작업했다”고 말했다.

래퍼 로꼬와의 콜라보레이션에 대해서도 “힙합 뮤지션 특히 흑인음악 장르를 워낙 좋아한다. 그래서 많은 분들과 여러 작업을 해보고 싶다. 로꼬 씨는 평소 팬이었고 화요비 씨와 친분으로 흔쾌히 응해줬다”고 설명했다.

거미는 쇼케이스를 마무리하며 “대중이 저와 제 음악을 어려워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항상 보면 절 어려워하시는 것 같은데 편안한 사람이다. 노래도 흥얼거려 본다면 쉬운 가사와 멜로디다. 편안하게 받아주셨으면 좋겠다”며 “저는 대중음악을 하는 사람이다. 그렇기에 혼자 고집하기보다는 많은 대중이 공감해주시고 함께할 수 있는 음악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