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4년만의 컴백, 휘성 플라이투더스카이 의지된다”

거미 팽현준

4년 만에 돌아온 가수 거미

가수 거미가 오랜만에 컴백 소감을 밝혔다.

거미는 9일 오후 서울 강남 일지아트홀에서 새 앨범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거미는 4년 만의 컴백 소감에 대해 “너무 오랜만이다. 긴장되고 많이 떨렸다”고 말했다.

거미는 동료 가수 휘성, 플라이투더스카이의 강세를 묻는 질문에 대해 “친구들과 자주 연락하며 서로 활동 시기를 알고 있었다. ‘다 같이 비슷하게 나오겠다’고 생각했다”며 “함께 서로 의지되고 했는데 저보다 두 팀이 먼저 나오게 됐다. 지켜보게 되는 입장으로 너무 좋았다. 많은 분들이 반가워해주시는 모습도 좋고, 그 친구들이 즐겁게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도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거미는 “사실 음악방송 출연하는 것이 어색해졌다. 이번에 친구들 활동하는 것 보니까 자연스럽게 자신 있게 무대를 즐기면 좋을 것 같다”며 “제가 자연스럽다면 보는 분들도 그렇게 받아주실 것이라 생각했다. 제가 어색하면 보는 분들도 너무 어색하지 않겠나”고 덧붙였다.

거미는 “이번 활동은 여러 방면으로 시도해보고 싶다. 무대를 떠나서 제 음악에 대한 설명이라도 할 수 있는 자리라면 가리지 않고 활동할 생각이다”고 각오를 밝혔다.

거미는 미니 앨범 ‘사랑했으니 됐어’로 컴백한다. 동명의 타이틀곡은 거미와 호흡을 맞춰온 히트곡 메이커 김도훈이 함께 했으며 절친 작사가 휘성이 가사를 붙였다. 이 외에도 거미는 이번 미니앨범에서 자작곡 2곡을 수록했다. 휘성과 화요비가 곡 작업에 참여했고 JYJ 박유천과 래퍼 로꼬의 피처링이 가세해 앨범 완성도를 높였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