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의 연애’, 종영 앞두고 더욱 뜨거워지는 마녀와 연하남의 로맨스

'마녀의 연애' 방송화면

‘마녀의 연애’ 방송화면

종영을 앞둔 케이블채널 tvN 월화드라마 ‘마녀의 연애’가 극중 엄정화-박서준 커플의 더욱 뜨거운 로맨스를 선보인다고 예고했다.

9일 오후 방송되는 15화에는 힐링 연하남 박서준의 달달 로맨스에 180도 변한 마녀 엄정화의 모습이 등장한다. 평소 자주 볼 수 없었던 애교가 많아지고 누구보다 쿨한 성격의 엄정화가 작은 일에도 잘 삐지는 것은 물론, 박서준이 변할까 남몰래 불안해하며 연하남을 유혹하는 책을 읽고 섹시한 속옷을 준비하는 등 그 어느 때보다 사랑에 빠진 귀여운 엄정화의 모습이 담긴다.

박서준의 변화도 빼놓을 수 없는 관전포인트다. 엄정화와 진지한 만남을 시작하며 ‘반지연에게 어울리는 남자가 되고 싶다’며 아버지와 화해하고 과거 여자친구의 죽음으로 그만 둔 의사의 길을 다시 시작하게 된 것이다. 나이보다 한층 어른스럽기만 했던 박서준이 때로는 귀여운 애교를 부리는 모습도 공개된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엄정화와 강성진(변석기 역)이 편집장 자리를 놓고 다투게 되는 가운데, 윤동하가 강성진의 어시스트로 취직하게 되면서 엄정화의 깨알 질투가 재미를 더 할 예정이다. 보기만 해도 알콩달콩한 닭살커플의 연애 입문 모습이 설렘을 극대화 시킬 전망이다.

극중 엄정화가 연기하는 반지연은 냉철한 완벽주의 성격의 자발적 싱글. 사랑보다는 커리어를 택한 인물로 때로는 회사에서 질투의 대상이 되며 마성의 ‘마녀’라 불리기도 하지만 극이 전개되면서 사실 그녀에게 사랑의 아픔이 있었고, 누구보다 정이 많고 속이 따뜻한 사람이라는 모습이 공개됐다. 이에 연하남 윤동하의 마음까지 사로잡을 수 있었다.

16부작 로맨틱 코미디 ‘마녀의 연애’는 10일 종영한다. 후속으로는 서인국, 이하나, 이수혁 주연의 철 없는 고등학생이 대기업 간부로 입사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그린 코믹 오피스 활극 ‘고교처세왕’이 방송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