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빌보드가 본 ‘행오버’ 뮤직비디오, “아주 웃기다”

싸이 '행오버' 뮤직비디오 캡처

싸이 ‘행오버’ 뮤직비디오 캡처

싸이 “스눕독에게 전화로 ‘피처링’ 요청”

미국 빌보드가 싸이의 선공개곡 ‘행오버(Hangover)’ 뮤직비디오에 대해 “아주 웃기다(hilarious)”고 평했다.

빌보드는 ‘행오버’ 뮤직비디오가 공개된 9일(한국시간) 이에 대해 집중조명하는 칼럼을 실었다. 빌보드는 “도미노처럼 술잔 쓰러뜨리기, 와일드한 노래방, 당구장에서의 궁푸, 소용돌이치는 댄스비트, 그리고 스눕독이 있다”며 뮤직비디오를 간략한 키워드로 정리했다.

또 “이들은 5분여 분량의 이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일부 익살스러움에 불과하다. 아래의 재미있는 뮤직비디오를 살펴봐라”며 뮤직비디오 영상을 게재했다.

이어 “’행오버’는 ‘강남스타일’ 뮤직비디오가 2억뷰를 돌파한 후 2주 후 공개됐다. 7주 동안 HOT 100 2위를 기록했던 ‘강남스타일’은 놀라운 기록”이라며 ‘강남스타일’의 기록을 한 번 되짚었다. 또 싸이가 “아주 감격스럽고도 부담스러운 스코어다. 나는 곧 더 즐거운 콘텐츠로 돌아오겠다”고 말한 소감을 인용했다.

빌보드는 “싸이와 스눕독이 프로모션차 ‘지미 키멜 라이브:게임 나이트’에 출연했고 ‘행오버’는 6월 9일 0시(현지시간) 아이튠스를 통해 만날 수 있다”고 전하며 “올 초 싸이의 한국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의하면 그는 스눕독과 함께 한 뮤직비디오에서 K팝스타 지드래곤과 함께 협업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앞서 8일 오후 7시(현지시간) 미국 ABC의 ‘지미 키멜 라이브: 게임 나이트’에 스눕독과 함께 출연한 싸이는 스눕독과의 협업 과정 등을 소개했고 지미키멜, 스눕독과 LA의 한 가라오케로 이동해 ‘강남스타일’을 함께 부르고 말춤을 추는 등 즐거운 광경을 연출했다.

싸이는 스눕독이 피처링으로 참여하게 된 데 대해 “내가 전화로 요청했다”고 한 뒤 “서로 아시아와 미국에 따로 떨어져 있어 각자 파트를 만들고 전화와 인터넷으로 소통했다”고 말했다. “뮤직비디오 촬영을 할 때 스눕독과 처음 만났다”고 싸이가 말하자 스눕독은 “18시간동안 한번의 휴식도 없이 계속 촬영했다”고 혀를 내둘렀다.

싸이와 스눕독, 지미키멜은 이후 스튜디오에서 LA의 한 가라오케로 이동해 자리에 있던 팬들과 ‘강남스타일’을 함께 부르고 ‘말춤’도 췄다. 마지막에는 여가수 디온워익의 히트곡 ‘댓 츠 왓 프렌즈 아 포(That’s what friends are for)’를 함께 열창하며 ‘우정’을 확인 했다.

싸이의 ‘행오버’ 뮤직비디오는 한국 특유의 음주문화를 코믹하게 그려냈다. 공개 후 5시간여만에 유튜브 조회수 80만을 목전에 두고 있다. 세계적인 뮤지션 스눕독을 비롯해 빅뱅의 지드래곤, 2NE1의 CL이 뮤직비디오에 함께 깜짝 출연해 시선을 사로잡았으며, 짧게 등장한 모델 정하은, 한현주 까지도 주목받았다. 싸이는 ‘행오버’에 이어 올여름 새 싱글이자 타이틀곡 ‘대디(DADDY)’발표를 예고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싸이 뮤직비디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