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추 감독, “싸이의 ‘행오버’ 보지 않고는 믿지 못해” 소감

싸이 '행오버' 뮤직비디오 캡처

싸이 ‘행오버’ 뮤직비디오 캡처

영화 ‘지.아이.조2’의 감독으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존 추 감독이 싸이 신곡 ‘행오버’ 뮤직비디오 시청 소감을 남겼다.

9일 오전(한국시각) 존 추 감독은 자신의 트위터에 “보지 않고는 믿을 수 없는 싸이의 ‘행오버’, 완전 미쳤다. 하하하”(You must SEE to believe…. Psy Fi!!! Hangover :) sooo crazy! Hahaha)라는 글을 올렸다.

존 추 감독은 ‘지.아이.조2’에 출연한 이병헌과 싸이 콘서트를 보러갈 정도로 싸이의 팬으로 알려졌다. 내한 당시에도 “싸이와 친분이 있으며 싸이 콘서트를 보러 한국에 올 예정”이라고 말한 바 있다. 그는 ‘강남스타일’을 접한 뒤, 싸이의 팬이 됐고 이병헌을 통해 싸이를 소개받아 친분을 쌓게 됐다. 신곡에까지 힘을 실어주는 등, 여전히 그를 응원하고 있는 모습이 훈훈하다.

존 추 감독 외에 ‘행오버’ 뮤직비디오에 얼굴을 비추기도 한 빅뱅 멤버 G-드래곤 역시 같은 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여러분 뭐하시나요? 싸이의 신곡 뮤직비디오 ‘행오버’를 봅시다”라는 글을 영어로 올리고 링크를 게재하는 등, 홍보에 힘을 썼다.

싸이의 ‘행오버’ 뮤직비디오는 이날 오전 공개됐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싸이 뮤직비디오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