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행오버’ 속 한국어 가사, ‘강남스타일’ 이어 유행어 될까

 

싸이 '행오버' 예고 영상 화면 캡처

싸이 ‘행오버’ 예고 영상 화면 캡처

가수 싸이가 영어 가사를 전면에 내세운 신곡으로 돌아왔다. 재치있는 한국어 가사도 곳곳에 배치해 듣는 재미를 더했다.

9일 오전 8시 15분(이하 한국시간), 싸이는 공식 유튜브 채널과 YG공식블로그(www.yg-life.com)를 통해 선공개곡 ‘행오버’ 와 뮤직비디오가 실체를 드러낸 가운데 특히 뮤직비디오는 ‘행오버(숙취)’라는 곡 제목에 걸맞게 한국 특유의 음주문화를 코믹하게 풀어냈다.

뮤직비디오에는 싸이가 스눕독과 함께 폭탄주, 러브샷, 소주잔 굴리기, 노래방 등 다양한 한국의 음주문화를 즐기는 모습이 등장해 해외팬들의 호기심을 자극할 것으로 보인다. 빅뱅의 지드래곤과 2NE1 씨엘도 카메오로 등장해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강남 스타일’과 ‘젠틀맨’에 이어 싸이 특유의 장난스러움과 유머가 뭍어나는 뮤직비디오였지만, 가사는 전체적으로 영어를 사용해 차이를 뒀다. 싸이를 국제적인 스타로 만들어준 ‘강남스타일’은 물론 이후 발표한 ‘젠틀맨’도 해외 시장을 염두에 뒀지만 한국어 가사를 사용했다.

하지만 이번 ‘행오버’는 해외 시장을 정조준, 가사 대부분 영어로 구성했다. 미국의 힙합 가수 스눕독이 피쳐링에 참여해 해외 팬들의 관심을 더욱 높였다. 대신 싸이는 한국인들의 귀에 쏙쏙 박히는 한국어 가사가 중간 중간 등장시켜 강렬함을 더했다.

‘꾀꼬리 못 찾겠어’, ‘안 예쁘면 예쁠때까지’, ‘받으시오’, ‘베이비 나를 시험해, 어서 나를 시험해’, 거시기가 거시기하니 거시기하고 거시기해’, ‘내일은 없다 에라. 모르겠다 내 배를 째라’, ‘빠라삐리뽀’, ‘내일의 나는 오늘의 너를 100% 몰라’ 등 한국인들만이 이해할 수 있는 가사들이 외국인들에게 어떻게 들릴지 궁금증을 모은다.

앞서 ‘강남 스타일’에서는 후렴구에 반복되는 ‘오빤 강남스타일’이라는 가사가 유행어로 떠올랐다. 유튜브에 ‘강남스타일’ 패러디 영상을 올린 미국의 작곡가 피터 라펠손은 “대부분의 미국인은 ‘강남’이 무슨 뜻인지 모른다. 하지만 ‘갱(GANG)’이라는 영어 단어를 알기 때문에 ”강남스타일(GANGNAM SYTLE)’이 뭐지’라고 궁금해 한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젠틀맨’에서는 해외에서 보다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마더 파더 젠틀맨’을 후렴구 가사로 사용했고,언어유희를 통해 곡에 재미를 더했다. 재치 있는 라임으로 가사를 구성해 언어를 모르고 해당 곡을 듣더라도 다 함께 즐길 수 있게끔 했다.

이번 ‘행오버’는 영어 가사를 내세운 만큼 후렴구에 ‘행오버’를 반복해 중독성을 높였지만, 그 덕에 독특한 발음의 한국어가 오히려 강조되고 있다. 한국의 정서를 담아낸 한국어 가사들이 해외에서도 ‘오빤 강남스타일’만큼이나 인기를 얻는 유행어가 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싸이는 뮤직비디오 마지막에 ‘NEW SINGLE ‘DADDY’ COMING THIS SUMMER'(새 싱글 ‘대디’ 여름 발매)라는 메시지를 공개, 곧 새로운 노래를 발표할 것임을 예고해 팬들의 기대를 높였다.

글. 최보란 orchid85a@tenasia.co.kr
사진. 싸이 ‘행오버’ 뮤직비디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