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유혹’ 확정…’천국의 계단’ 권상우와 11년 만에 재회

배우 최지우

배우 최지우

배우 최지우가 SBS 새 월화드라마 ‘유혹’(가제)의 출연을 확정 지었다.

‘유혹’은 인생의 벼랑 끝에 몰린 한 남자가 거부할 수 없는 매혹적인 제안을 받고 돌이킬 수 없는 선택을 하면서 이어지는 관계 속에서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찾아가는 네 남녀의 예측불허 사랑이야기를 담은 멜로드라마이다.

극 중 최지우가 맡은 유세영은 젊은 나이부터 후계자 수업을 받아 아버지의 뒤를 이어 그룹을 이끄는 ‘철의 여인’으로, 일과 결혼한 워커홀릭답게 흔히 말하는 여자로서의 사랑과 결혼에는 관심 없는 인물이다. 하지만 홍콩 출장에서 우연히 차석훈(권상우) 부부를 만나게 되고 두 사람에게 파격적인 제안을 하고 사랑을 믿지 않던 그녀의 삶에 변화가 시작될 예정이다.

최지우는 지난 해 11월 종방하며 호평 받은 SBS 드라마 ‘수상한 가정부’ 이후 약 9개월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특히 앞서 큰 사랑을 받았던 SBS 드라마 ‘천국의 계단’에서 함께 했던 권상우와 약 11년 만에 호흡을 맞추게 돼 더욱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최지우는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감독님과 작가님을 믿고 출연을 결정하게 됐다. 기대 많이 해 달라”며 소감을 전했다

‘유혹’은 ‘닥터 이방인’ 후속으로 오는 7월 중 방송될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YG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