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유동근, 안재모 보내며 ‘눈물의 부정(父精)’ 내비쳐

 

KBS1 '정도전'

KBS1 ‘정도전’

“명색이 임금인데 자식 하나 지켜주지 못한다”

‘정도전’ 유동근이 아들을 지키지 못한 슬픔을 드러냈다. 8일 방송된 KBS1 대하드라마 ‘정도전’에서는 아들 이방원(안재모)을 명나라로 떠나 보내는 이성계의 모습이 그려졌다.

명나라 황제에게서 “아들 한 명을 보내 내 앞에 무릎꿇게 하라”는 서신을 받아든 이성계는 분노를 금치 못한다. 그러나 “이방원을 그대로 둬서는 앞으로 무슨 일이 생길지 모른다”는 정도전의 단호한 제안에 따라 이방원을 명나라로 보내기로 결정한 이성계는 방원과 마주한다. 이성계는 “다른 형제들처럼 조용히 있으면 얼마나 좋겠느냐”라며 아들을 지키지 못함을 슬픔을 가누지 못한 채 방원을 붙잡고 눈물을 흘린다.

방원은 하륜(이광기)의 조언에 따라 훗날을 도모하기 위해 명나라행을 택한 것. 그간 속내를 드러내지 않았던 아버지의 슬퍼하는 모습에 방원 또한 눈물을 흘린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1 ‘정도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