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김희선, 윤여정에 아버지 과오 고백

KBS2 '참 좋은 시절'

KBS2 ‘참 좋은 시절’

‘참 좋은 시절’ 김희선이 윤여정의 마음을 돌리려 고군분투했다.

8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는 예비 시어머니 장소심(윤여정)을 찾아간 차해원(김희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해원은 연인인 강동석(이서진)의 누나 강동옥(김지호)을 지적장애인으로 만든 사고를 낸 장본인인 자신의 부친임을 고백하기 위해 소심을 찾아갔다. 그러나 막상 소심의 집 앞에서 주저앉은 해원을 본 동석은 해원을 일으켜세웠다.

동석은 해원에게 도망가겠냐고 물었지만 해원은 조용히 고개를 저으며 용기를 내 집안에 들어갔다.  해원을 무릎을 꿇은 채 동옥의 사고에 대한 진실을 들려줬고 소심은 그런 해원을 외면했다.

한편 소심은 동옥의 사고에 얽힌 비밀을 안 후 동석 앞에서 오열했다. 동석은 “어차피 되돌릴 수 없는 일 모르는 게 낫다고 생각했다”며 오열하는 소심에게 소리쳤다. 이에 소심은 “네 눈에는 해원이밖에 안 보이냐”라며 아들을 타박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