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룸메이트’ 박봄, 이동욱에 돌발 고백 “오빠가 좋다”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SBS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

그룹 투애니원의 박봄이 이동욱에게 적극적인 관심을 표했다.

8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이 좋다-룸메이트’에서 박봄은 멤버들을 속이기 위해 박민우와 함께 가짜 커플 연기에 나섰다. 이에 다른 멤버들과 달리 이동욱은 끝까지 두 사람의 커플 행세를 믿지 않으며 반신반의했다.

이후 박봄과 박민우가 연기였음을 밝히며 몰래 카메라를 종료하자 이동욱은 흥분을 감추지 못하며 “둘이 계약연애라도 해라”라며 부추겼다.

그러나 박봄은 “난 이동욱 오빠가 좋다”며 돌발고백을 전했다. 이같은 박봄의 고백에 이동욱은 “이동국이 좋다고?”라며 짐짓 못 들은 척 재치를 발휘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신성우와 찬열이 자작곡 만들기에 도전하는 내용도 전파를 탔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일요일이 좋다- 룸메이트’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