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택 2014 월드컵② MBC, 김성주 송종국 안정환-‘에어컨 중계’ 강점이자 변수

MBC 월드컵 중계진 오각형 분석KBS, MBC, SBS 등 지상파 3사의 월드컵 준비가 한창이다. 방송 3사는 오는 13일부터 열리는 2014 브라질 월드컵을 맞아 각종 예능 프로그램, 이벤트 등으로 시청률 전쟁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방법을 강구 중이다. 8년 만에 방송 3사가 공동 중계에 나선만큼 중계진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각 방송사가 2002년 월드컵 주역부터 전문 해설가, 명품 캐스터까지 중계를 위한 초강수를 내놓고 있는 가운데 우리는 어떤 채널을 선택해야 할지. 텐아시아가 방송 3사 중계진의 면면을 꼼꼼히 들여다봤다.

# MBC, 송종국 안정환 2002 월드컵 주역스타 영입… 안정환이 변수이자 강점

MBC는 일찌감치 김성주 송중국 안정환 등 스타급 해설위원과 캐스터를 브라질 월드컵 중계에 영입했으며, MBC ‘일밤’의 ‘아빠!어디가?’ 및 ‘라디오스타’ 등 예능출연으로 인지도 및 친밀감을 높이는 등, 방송 3사 중 가장 활발한 홍보를 자랑하고 있다.

이중 송종국 안정환은 KBS 김남일, 이영표, SBS 차두리와 같이 2002 한일 월드컵의 주역이다. 선수 출신 다운 생동감과 살아있는 묘사가 이들의 강점인데, 모든 방송사가 태극전사를 내세우고 있어 단순히 ‘선수 출신’이라는 점은 큰 강점이 될 수는 없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해설에는 선수출신 다운 리얼한 묘사가 강점이며, 다른 선수출신과 차별화는 선수시절 이들의 분명한 포지션이 해설에도 반영된다는 점이 상당히 매력적인 관전 포인트로 꼽힌다.

MBC 월드컵 해설 방송화면

MBC 한국 대 튀니지 평가전 중계 방송 화면, 송중국 김성주 안정환(왼쪽부터)

지난 5월 28일 한국과 튀니지 평가전에서 첫 호흡을 맞춘 두 해설위원은 분명하고도 확실한 역할분담으로 호평을 받는 것에 성공했다.

수비수 출신 송중국은 선수로는 안정환보다 후배이지만 해설위원으로는 선배다운 안정감이 돋보인다. 수비수 답게 수비의 움직임을 위주로 설명을 하고, 전반적으로도 안정적인 설명 위주의 해설을 보여준다. 공격수 출신 안정환의 경우, 아직은 노련하지 못하지만 공격수 출신다운 날카로운 돌발 발언이 ‘어록’까지 만들며 축구팬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것에 성공했다. 이처럼 수비 움직임을 위주로, 공격 움직임을 위주로 역할 분담이 적절하게 이뤄졌다는 점과 함께 해설 자체에도 공격수와 수비수의 면면이 드러나고 있다는 점이 흥미로운 관전 포인트가 된다.

그런가하면 김성주는 이들 가운데 익숙한 음성과 중계 방송에 맞는 발성법으로 신뢰도를 높이고 있다. 스타 진행자로 자리잡은 그가 장기간 해외 체류를 해야하는 월드컵 캐스터를 맡는 것은 생계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월드컵 중계를 맡게 된 만큼 김성주는 스포츠 중계에 대해 “역사의 현장에 있는 듯한 기분을 느낀다”라고 말할 정도로 사명감이 대단하다는 점도 보이지 않는 강점이라 할 수 있다.

많은 장점을 가진 MBC 중계진에게도 취약점이 있으니, 바로 순발력으로 보인다. 김성주가 노련하게 대처를 하고 있으나 아직은 방송경험이 부족한 해설위원들은 선수들의 움직임 하나하나에 밀착된 해설에는 부족한 지점이 엿보인다. 그렇지만 지난 28일 튀니지 평가전에서 시간이 흐를수록 경기내용에 밀착한 해설을 보여주는 것으로 이 부분에 대한 우려도 어느 정도 덜었다. 이에 더해 촌철살인의 돌발 발언, “운동장 안에도 감독이 있어야 합니다. 그런데 지금 감독이 없는 상황입니다”, “수비수의 눈이 없는 곳에 공격수가 있어야 합니다”, “기성용 선수, 느리그든요. 빨리 나가야 되그든요!” 등으로 축구팬들 사이 벌써부터 ‘에어컨 해설’ ‘버럭 해설’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안정환 역시 MBC 중계의 강점이자 취약점으로 꼽힌다. 안정환은 때로는 방송에 적합하지 않은 정돈되지 않고 정제되지 않은 거친 화법을 선보이고 있어 자칫 호불호가 갈릴 여지가 있다. MBC 내부에서는 “안정환 해설위원이 더 많은 경험을 바탕으로 좀 더 정돈이 된다면 노련해지는 동시에 안정환만의 매력도 살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편집.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