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방자전’ 좋은 영화라 출연했는데 노출만 기억”

tvN ‘SNL코리아’에 출연한 류현경

tvN ‘SNL코리아’에 출연한 류현경

“사람들은 노출만 기억해 씁쓸하더라”

배우 류현경이 노출에 대한 솔직한 마음을 들려주었다. 7일 방송한 케이블TV tvN ‘SNL 코리아’에 출연한 류현경은 ‘유희열의 피플 업데이트’ 코너를 통해 영화 ‘방자전’과 관련한 생각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유희열은 ‘내가 춘향이보다 더 맛있다’라는 ‘방자전’ 속 대사를 언급하며 “애드리브였느냐, 대사였느냐”고 물었다. 이에 류현경은 “대본에 있었다. 당연한 거 아니냐”고 말하자, MC 유희열은 “실망이다”고 말해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이후 유희열이 “류현경의 연관 검색어로 ‘노출’이 있다”고 전하자 류현경은 “‘방자전’이 언제적 영화인데 아직도 그런 얘기하는 걸 보면 재밌기도 하고 씁쓸하기도 하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또 “촬영 당시에는 좋은 영화라고 생각했는데 개봉 후 관객들이 노출에 대한 이야기만 해서 속상했다”라고 고백하기도 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tvN ‘SNL코리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