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리키김과 19금 ‘방자전’ 패러디 도전

tvN 'SNL코리아'

tvN ‘SNL코리아’

배우 류현경과 리키김이 ‘방자전’ 패러디에 도전했다.

류현경은 7일 방송한 케이블TV tvN ‘SNL 코리아’에 출연해 춘향 역을 연기했다. 류현경의 상대역으로 나선 리키김은 상반신을 드러낸 채 등장했고 류현경은 그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리키김은 류현경에게 “안녕 춘향”이라 말하며 키스로 인사를 나눴다.

이에 신동엽은 리키김을 가리키며 “배가 표류하여 한국에 온 서양 사람이다. 하는 행동이 방자하여 이름을 ‘방자’라고 지었다”라고 리키김을 소개했다.류현경은 리키김이 젖은 옷에서 짜는 물을 받아 마시려고 뛰어드는 열연을 펼쳤고 리키김에게 “우리 집에 가서 옷을 갈아입자”고 말해 보는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SNL 코리아’의 호스트로 출연한 류현경은 몸사리지 않는 솔직한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tvN ‘SNL코리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