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소폭 하락에도 5주 연속 토요일 예능프로 1위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이 소폭 하락세에도 5주 연속 토요일 예능프로그램 1위 자리를 지켰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7일 방송된 ‘무한도전’은 전국시청률 12.2%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주 방송분(12.6%)보다 0.4%포인트 하락한 수치지만 동시간대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에는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이날 ‘무한도전’은 ‘배고픈 특집’으로 진행, 멤버들이 원주민으로 분해 게임을 통해 야외에서 먹을 것을 구하는 콘셉트로 꾸며졌다. 동시간대 방송한 SBS ‘놀라운 대회 스타킹’은 8.3%, KBS 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는 7.6%를 각각 기록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