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전’ 유동근, 공신들 반대에도 계룡산 천도 명령

KBS1 '정도전' 방송 화면 캡처

KBS1 ‘정도전’ 방송 화면 캡처

유동근이 계룡산으로 천도를 명령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1 ‘정도전’에서 이성계(유동근)는 도읍을 옮길 것을 천명했다. 이성계는 “개경은 고려의 도읍이지 새 나라의 도읍은 아니다. 새 도읍을 만들 생각이다”라며 공신들에게 명령을 내린다.

하지만 윤소종(이병욱)과 남은(임대호) 등은 “사람들이 혼란에 빠질 것”이라며 거세게 반대하지만 이성계는 끝까지 이를 강행하려해 새로운 갈등을 예고했다.

이에 이방원(안재모)은 이런 이성계의 주장을 듣고 “공신들과 전하의 사이가 틀어질 수도 있다”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어 보여 눈길을 끌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1 ‘정도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