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옥택연 이엘리야 러브라인 본격화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옥택연과 이엘리야가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2 ‘참 좋은 시절’ 31회에서는 강동희(옥택연 분)가 김마리(이엘리야)에게 고백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마리는 “정말 죄송해요. 아버님. 제가 다 망쳐놨잖아요. 그렇게 울지도 말고 사투리 연습도 좀 더 하고 어머님 이름이 서정아라는 것도 알아뒀어야 하는 건데, 정말 죄송해요”라고 사과했다.

앞서 김마리는 강동희의 부탁을 받아 강동주(홍화리)와 강동원(최권수) 남매의 생모라고 속인 채 전화통화를 했다. 그러나 이름을 묻는 강동주에게 대답을 제대로 하지 못해 거짓말이라는 사실이 들통났기 때문이다.

이에 강동희는 “자꾸 그러시면 제가 진짜 실수할지도 모릅니다”라고 말했고, 김마리는 “무슨 실수요?”라고 여러 차례 되물었다.

이어 밖으로 나간 뒤 한참 후에 다시 나타난 강동희는 김마리에게 장미꽃 한 송이를 건넸다. 강동희는 “잘 생각하이소”라고 경고했고, 김마리는 대답 대신 그의 품에 안겨 사랑하는 마음을 드러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