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정인기, “죄책감 무거웠다, 그래서 버렸다” 섬뜩한 속내

tvN '갑동이' 방송 화면 캡처

tvN ‘갑동이’ 방송 화면 캡처

정인기가 무섭도록 섬뜩한 속내를 드러냈다.

7일 오후 방송된 tvN ‘갑동이’ 16회에서 하무염(윤상현)은 차도혁(정인기)에게 조용히 자수를 권했다. 하무염은 차도혁 DNA를 조작해서라도 그를 갑동이로 몰아붙일 수 있다고 조용히 경고했다.

하지만 차도혁은 “조작 같은 것 관둬. 갑동이는 조작을 폭로할 것이다. 갑동이 DNA 처음부터 훼손돼 있었다고. 그만한 일 어떻게 감당할 거냐”며 “그리고 누군가 사과가 필요한데 사과할 사람이 있을까”라고 하무염을 비웃었다.

이에 하무염은 ‘죄와 벌’을 꺼내며 “받아라. 당신의 것이다. 무겁지 않았냐?”라고 묻자, 차도혁은 “무거웠다. 그래서 버렸다”며 미묘한 표정을 지어 보였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tvN ‘갑동이’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