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김희선, 김영철 반대에도 “절대 도망가지 않을 게”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

김희선이 김영철의 결혼 반대에도 이서진 옆에 있겠다고 약속했다.

7일 오후 방송된 KBS2 ‘참 좋은 시절’ 31회에서는 강태섭(김영철)이 강동석(이서진)과 차해원(김희선)의 결혼을 반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태섭은 강동석에게 “이 결혼 절대로 안 된다. 식구는 하나 밖에 없지만 세상에 여자는 널렸다”며 결혼을 반대했다. 하지만 강동석은 “나한테는 해원이 밖에 없다. 그리고 그 일은 혜원이 잘못도 아니다”며 “아버지가 한 모든 일을 자식이 책임져야 할 이유는 없다. 앞으로 어떤 식으로라도 혜원이 괴롭히시면 가만 안 있겠다”고 말했다.

이때 두 사람의 이야기를 우연히 듣게 된 차해원은 아무 일 없다는 듯 강태섭에게 호두과자를 건넸다. 강태섭은 “너는 대체 뭘로 만든 인간인데 이토록 뻔뻔하냐”며 폭언을 했다.

이후 강태섭이 집으로 들어가자 강동석은 차해원에게 “네가 아버지한테 이야기했느냐”고 물었고, 차해원은 “미안하다. 미리 말 못해서. 그래도 절대로 도망 안갈 거다. 걱정하지 마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참 좋은 시절’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