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도’, ‘정법’ 패러디한 ‘배고픈 특집’ 선보여…배고픔에 비둘기 사냥까지 감행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이하 무도)’이 SBS ‘정글의 법칙’을 패러디한 ‘배고픈 특집’을 선보였다.

7일 오후 방송된 ‘무도’는 아마존 원주민으로 분한 여섯 멤버의 서울 생존기를 담은 ‘배고픈 특집’으로 꾸며졌다. 특히 방송의 내레이션을 현재 ‘정법’의 내레이션을 맡고 있는 가수 윤도현이 담당해 웃음을 자아냈다.

저녁거리 마련을 위해 유재석, 정준하, 하하와 박명수, 정형돈, 노홍철은 각각 팀을 꾸려 남산과 여의도 공원으로 향했다.

무작정 수렵 채취를 위해 움직이던 박명수 팀은 급기야 버려진 과자와 상자를 가지고 옛날 방식대로 비둘기 사냥에 나섰다. 결국, 이들은 비둘기 한 마리를 잡았으나 차마 먹지 못하고 다시 풀어줘 웃음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