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윤상현 정인기 정면대결 시작됐다…“48시간 남았어”

tvN '갑동이' 16회 스틸

tvN ‘갑동이’ 16회 스틸

차도혁(정인기)과 정면대결을 시작한 하무염(윤상현)의 모습이 예고돼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갑동이’ 15회는 차도혁에게 하무염이 “(지금까지 지은 죄가) 무겁지 않았어?”라는 의미심장한 말과 함께 ‘죄와 벌’ 책을 건네주는 장면에서 끝이 났다. ‘차도혁 바로 당신이 갑동이라는 사실을 알게 됐다’는 걸 북받쳐 오르는 감정을 억누르며 전하는 하무염의 눈물을 머금은 표정이 깊은 인상을 남기기도 했다.

이후 공개된 16회 예고에서는 48시간 구금 취조를 하게 된 하무염이 “48시간 남았어. 15년도 버텼는데, 48시간을 못 버틸까?”라고 묻자 차도혁이 “그 안에 못 밝히면 또 미친 놈 되는 거야”라며 태연하게 대답하는 모습이 공개되 눈길을 끌고 있다. 하무염이 그토록 찾아 헤맨 20여 년 전 9차 연쇄범죄를 저지른 ‘갑동이’ 차도혁으로부터 혐의인정을 받아낼 수 있을지, 차도혁의 악행을 세상에 밝히고 죗값을 치르게 할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

7일 공개된 16회 스틸사진에서도 윤상현과 정인기 두 배우의 절정에 달한 감정 연기 또한 눈길을 끌고 있다. ‘갑동이’를 담당하는 CJ E&M 강희준PD는 “하무염과 차도혁의 정면대결이 드디어 시작된다. 두 남자의 대결 속에 공소시효가 어떤 영향을 끼칠지 될지 계속해서 긴장감 넘치는 팽팽한 스토리가 펼쳐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