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오영실, 이혼 직전까지 간 사연 공개…“시아버지가 남편 대신 사과”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배우 오영실이 미국 살던 시절 남편과 이혼 직전까지 갔던 사연을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MBN ‘속풀이쇼 동치미’ 82회 녹화는 ‘며느리는 왕, 사위는 머슴’이라는 주제로 이전 시대와 판이하게 달라진 고부 관계, 장서 관계 등에 대한 대화를 나누며, 가족의 행복을 위한 해답을 함께 찾아보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이날 오영실은 판이하게 달라진 요즘 시월드에 대한 단상으로 시아버지의 노력으로 이혼 위기를 극복했던 일화를 털어놨다.

오영실은 “미국에서 살 당시 육아 문제에 부딪혀 남편과 크게 싸웠다”라며 “그 전 일들까지 다 떠오르면서 한국에 전화해서 형님께 ‘저는 이혼해야겠어요’라고 했더니 심각하다고 생각했는지 아버님한테 전화가 왔다”라고 미국에서 아버지의 전화를 받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시아버지께서 ‘미안하다, 내가 다 잘못 가르쳐서 그런 거다’라면서 사과 하시는데 너무 가슴이 아팠다”라고 시아버지의 진심에 감동 받았던 순간을 회상했다. 이어 “왜 하실 말씀이 없었겠냐. 그런데 내 자식한테 누가 갈까 대신 사과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다시 우리가 잘 살아야겠다 생각했다”라며 시아버지의 깊은 속내를 아프게 헤아렸다. 아들을 위해 며느리에게 굽힐 줄 알았던 시아버지의 현명한 대처가 오영실의 마음을 완벽히 돌렸던 셈.

오영실의 이야기가 공개될 ‘속풀이쇼 동치미’는 7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MBN ‘속풀이쇼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