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문세, 토론토 콘서트 성료…3,000여명 팬 열광

이문세 투어 콘서트 '대한민국 이문세' 현장 스틸

이문세 투어 콘서트 ‘대한민국 이문세’ 현장 스틸

가수 이문세가 캐나다 토론토에서 자신의 이름을 건 콘서트 개최해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6일 오후8시(현지시각) 토론토 소니센터에서는 ‘대한민국 이문세’가 열렸다. 현장에는 3천여 명의 관객이 운집해 이문세에게 기립박수와 열띤 환호를 보냈다.

생애 처음으로 캐나다 토론토 무대에 선 이문세는 애국가를 지휘하며 무대에 등장해 ‘붉은노을’, ‘소녀’, ‘난 아직 모르잖아요’, ‘사랑이 지나가면’, ‘옛사랑’, ‘광화문연가’, ‘이별 이야기’ 등 20여 곡에 이르는 자신의 히트곡으로 관객들의 가슴을 녹였다.

지난해 6월 1일 잠실종합운동장에서 5만 관객을 동원한 이후 1년 동안 23개 도시 투어로 이뤄진 이문세 콘서트 ‘대한민국 이문세’는 지난 5월 말 미국 뉴저지를 시작으로 해외 팬을 만나기 시작했다. 이문세는 이후 5월 말부터 캐나다 토론토 , 미국 LA, 뉴저지, 호주 시드니 등을 돌며 해외 투어를 이어갔다.

공연 관계자는 “이문세의 해외투어 공연요청이 쇄도해 2014년 상반기까지 투어 연장을 결정했다”며 “1년간 쉼 없이 달려온 ‘대한민국 이문세’ 콘서트가 해외에서도 큰 인기를 얻어 순회공연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무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