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하셨어요’ 박주미, “둘째 아들, 나를 ‘주미야’라고 부른다”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 방송 화면 캡처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 방송 화면 캡처

박주미가 둘째 아들과의 독특한 호칭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7일 오전 방송된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이하 식사하셨어요)’에는 배우 박주미가 출연해 진행자 임지호, 이영자와 함께 경상북도 영천으로 여행을 떠났다.

이날 박주미는 이영자 에게 “주부도 자기 이름을 찾아야한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요즘 누가 그렇게 내 이름을 불러주는 줄 아느냐”며 “우리 둘째가 ‘주미야, 주미야’ 그냥 그렇게 부른다. 아무 생각 없이 그렇게 자기 친구 부르듯이 부르는데 너무 감사하고 좋다”라고 말했다.

또 “(내가) 머리를 안 자르는 이유가 둘째아들이 내 머리를 만지면서 잔다. 가슴팍에 내가 매일 안겨 잔다. 얼마나 좋은지 모른다”고 말해 모자간의 돈독한 정을 과시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SBS ‘잘 먹고 잘 사는 법, 식사하셨어요?’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