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소유, “유희열, 뭘 해도 야해” 발언 눈길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화면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화면 캡처

걸그룹 씨스타의 멤버 소유가 유희열에게 “뭘 해도 야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7일 오전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는 소유와 정기고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최근 소유는 정기고를 비롯해 긱스, 매드클라운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대박을 터트렸고, 이에 유희열은 “러브콜이 많을 거 같다”고 물었다.

그러나 소유의 답변은 “직접적으로 들은 건 없다”였다. 소유는 “노래 외적으로도 러브콜을 받고 싶다”라고 넌지시 말했다.

이에 유희열이 “여보세요” 익살을 떨자 소유는 “그런 거 말고. 그건 야한 거다!”라고 일갈했다. 유희열의 당황에 소유는 “오빠는 그냥 아하다. 그래서 그랬다” 웃으며 말했다. 이에 유희열은 “나는 인사도 하면 안 되나? 숨만 쉬어야 하나?”고 토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