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케치북’ 사이먼디, 공개연애 질문에 난감한 미소…“무조건 말려야”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화면 캡처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화면 캡처

가수 사이먼디가 공개연애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7일 오전 방송된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이하 스케치북)’에는 가수 사이먼디와 박재범이 출연했다. 최근 사이먼디는 박재범과 힙합 레이블 AOMG의 공동대표로 나섰다.

이날 방송에서 MC 유희열로부터 “소속 가수들이 공개연애를 한다면”이라는 질문을 받은 사이먼디는 지난 6년 동안 레이디제인과 연예계 대표 공식연인이었던 터라 난감한 미소를 지었다. 이어 사이먼디는 “공개연애는 무조건 말려야 한다”며 “좋은 것도 있지만 사생활이 공개되는 느낌이다. 길거리에서 데이트하는 것도 힘들다. 추천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박재범은 “나도 괜히 공개연애 하면 주변에서 많이 신경 쓸 것 같아서 추천하지는 않는다. 그런데 본인이 원하면 괜찮다”고 밝혔고, 사이먼디는 “아마 박재범은 싫다고 할 거다. 돈을 더 벌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