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노타’ 종방, 다솜 백성현 사랑은 끝나지 않았다

KBS1 '사랑은 노래를 타고' 방송 화면 캡처

KBS1 ‘사랑은 노래를 타고’ 방송 화면 캡처

다솜과 백성현이 뮤지컬을 통해 끝나지 않은 인연을 예고하며 막을 내렸다. 두 사람의 관계는 열린 결말로 여운을 남겼다.

지난 6일 오후 방송된 KBS1 ‘사랑은 노래를 타고(이하 사노타)’ 마지막 회에서는 뮤지컬 주연을 맡은 들임(다솜)의 이야기가 공개됐다.

이날 가족들은 기대와 설렘 가득한 표정으로 들임의 공연을 보기 위해 공연장을 찾았다. 하지만 남자주인공을 맡았던 사람이 배탈이 났고, 대기실은 혼란에 빠졌다. 이때 태경(김형준)은 아무 걱정하지 말고 모두 무대로 올라가라고 지시했다.

이에 다솜은 무대에 올라 공연을 시작했고, 남자주인공 대타로 등장한 사람은 바로 현우(백성현)였다. 두 사람은 미묘한 감정을 드러내며 함께 공연에 나섰다. 그렇게 ‘사노타’는 한 편의 공연을 보는 것처럼 종영을 맞았다.

들임과 현우를 제외한 다른 인물들도 모두 행복한 결말을 맞았다. 1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뒤 석태(강인덕)는 정남(이정길)과 들임에게 그간의 잘못을 진심으로 사죄했다. 수임(황선희)은 기다리던 임신을 해 모두에게 축복을 받았다.

오는 9일부터는 ‘사노타’ 후속으로 새 일일드라마 ‘고양이가 있다’가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KBS1 ‘사랑은 노래를 타고’ 방송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