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신동엽, “무삭제판에 결제했다가 낚였다” 분노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신동엽이 무삭제판에 낚인 사연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 속 ‘너의 곡소리가 들려’ 코너에서는 성인 영화에 출연 중인 남자친구 때문에 고민인 여자친구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날 MC들은 성인 영화의 신기한 제목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신동엽은 “예전에 IPTV를 이용하다가 듣도보도 못한 제목을 봤다”며 “게다가 무삭제판이란 말에 수위가 궁금해졌다”고 말했다.

이어 신동엽은 “그래서 한번 결제했다. 그런데 제대로 낚였다”며 “여기서 삭제하면 뭘 삭제한다는 것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분노했다.

이에 MC들은 “신동엽도 낚이는 구나”라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 유세윤은 “구매 목록에 남는다”고 말했으며 허지웅은 “지울 수 있다”는 꿀같은 팁을 알려줬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