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녀사냥’ 성시경, 폐지설 해명 “허지웅만 사고 안치면 돼”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성시경이 JTBC ‘마녀사냥’ 폐지설에 대해 설명했다.

6일 방송된 ‘마녀사냥’ 오프닝에서 성시경은 “최근 대행사를 중심으로 우리 프로그램이 폐지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성시경은 “하지만 동엽 형에게 얘기하니 코웃음을 치며 ’야 말이 되냐’라 했다”며 “지웅이만 사고치지 않으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허지웅과 성시경은 사고를 치지 않겠다며 약속을 했다.

이어 그들은 유세윤과도 약속을 했다. 허지웅은 “나 사고 나면 보험사에 들어가기 전에 연락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세윤은 “일단 경찰서부터 들러라”며 경험어린 조언을 했다. 신동엽은 “내가 매일 방송 말미 별다른 일 없으면 다음 주에 인사드리겠다고 말하는데 그건 진심이다”며 “난 별다른 일이 많았다”고 스스로 디스했다.

성시경은 “우리 엄마가 그런 사람들과 놀지 말라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