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윤상현, 진짜 갑동이에게 “무겁지 않았냐”

tvN '갑동이'

tvN ‘갑동이’

윤상현이 정인기에게 갑동이의 실체를 알렸다.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 15회에서 하무염(윤상현)은 차도혁(정인기)가 갑동이란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힘썼다. 하지만 차도혁은 하무염의 친한 형이자 동료였다. 이에 하무염은 괴로워하다 차도혁을 만나기로 했다. 앞서 차도혁은 류태오(이준)을 만나 “죽음인지 자유인지 선택해라. 멈출 수 있는 자유”라고 협박했다.

이어 하무염은 차도혁에게 “갑동이가 누군지 알았다”며 “갑동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 그걸 알고 싶어서 형을 보자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차도혁은 아무렇지 않은 표정으로 “난 네가 무슨 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하무염은 차도혁에게 갑동이 DNA 조작에 대해 제안했고 차도혁은 “국과수엔 그것이 없을텐데. 처음부터 훼손된 것이 아닐까”라고 말했다. 차도혁은 모든 것을 이미 알고 있었던 것이다.

차도혁은 “그게 갑동이의 DNA란 보장이 어딨냐. 남의 DNA일 수도 있다. 네가 조작하면 갑동이는 폭로할 것이다. 그 일을 어떻게 감당하려 하냐”며 “그리고 그것은 누군가의 사과가 필요할 것인데 사과할 사람이 있을까?”라 설명했다.

이에 하무염은 차도혁에게 ‘죄와 벌’ 책을 주며 “받아라. 당신 것이니까. 무겁지 않았냐”고 말하며 진짜 갑동이 정체를 안다는 사실을 알렸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갑동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