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성동일, 갑동이 정체에 경악 “눈 뽑아버리고 싶다”

tvN '갑동이'

tvN ‘갑동이’

성동일이 갑동이 정체에 경악했다.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 15회에서 양철곤(성동일)은 하무염(윤상현)으로부터 갑동이가 동료 차도혁(정인기)란 사실을 들었다.

이에 양철곤은 경악하며 “내 눈을 뽑아버리고 싶다”고 자책했다. 양철곤이 그렇게 쫓아다녔던 주인공 갑동이가 근처에 있었기 때문이었다.

양철곤은 “잡자. 무염아. 그 놈만 잡는다면 손가락을 다 내주겠다”고 말했다. 이에 하무염은 “손가락이 아니라 사지라도 잘라드릴테니 방법 좀 알려달라”고 답했다.

양철곤은 “영혼을 팔아서라도 잡겠다. 진실을 밝히겠다”고 다짐하며 하무염과 한상훈(강남길)을 찾아갔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갑동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