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동이’ 윤상현 이준, 절벽 앞에서 심장쫄깃한 치킨레이스

tvN '갑동이'

tvN ‘갑동이’

윤상현과 이준이 치킨레이스를 펼쳤다.

6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갑동이’ 15회에서는 하무염(윤상현)이 치료감호소에 갇혀있는 류태오(이준)을 찾았다. 하무염은 류태오에게 자신과 함께할 것을 제안했다. 하지만 류태오는 “갑동이가 누군지 말하지 않을 것이면 가달라. 아니면 협력 유전자를 갖고 있는 분이 날 죽여달라”고 말했다. 결국 하무염은 그에게 “너같은 사이코 패스에게 절대적으로 유리한 게임이 있다”고 치킨레이스를 제안했다. 치킨레이스는 자동차로 절벽 향해 질주해 가까이 간 사람이 이기는 게임이다.

오마리아(김민정)의 깃발에 따라 두 사람은 치킨레이스를 시작했다. 하무염과 류태오는 속도를 높이며 서로 치열한 레이스를 펼쳤다. 두 사람은 아찔한 레이스에서 긴장감을 늦추지 못했다. 절벽에 다다르자 류태오는 핸들을 틀었다. 결국 하무염의 승리로 레이스는 끝났다. 이에 류태오는 “뭐야. 내가 꺾은 거야?”라며 떨었다.

하무염은 류태오에게 “네가 살긴 살고 싶었구나. 핸들을 꺾다니”라며 사이코 패스 본능이 있던 그를 다독였다. 류태오는 게임 결과에 따라 갑동이를 잡는 사냥개가 됐고 그에 대해 계속 물었다. 하무염은 갑동이가 차도혁(정인기)이라 말했고 류태오는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tvN ‘갑동이’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