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윤성, 이혼 당시 속마음 공개 “부모님께 죄송스러웠다”

이윤성

이윤성

배우 이윤성이 이혼에 대한 속마음을 공개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웰컴 투 시월드’에 출연한 이윤성은 “친정엄마는 내게 바람막이 같은 존재다”고 말했다.

이어 이윤성은 “사실 자식이 잘 사는 게 진정한 효도라고 생각한다. 결혼하면 잘 살아야한다”며 “내가 한 번 이혼을 겪었을 때 부모님 가슴에 못질을 했다. 너무 죄송스러웠지만 내가 살기 위해 이혼했다”고 말했다.

이윤성은 “오갈 데 없을 때 엄마에게 가게 됐다. 이혼 직전 부모님과의 사이도 안 좋아졌다”며 “사실 부부 사이의 일은 두 사람만 아는 것이다. 아무리 주변에 좋은 지인이 있더라도 부모 곁에 있을 때 제일 편하다. 특히 엄마의 품이 제일 포근하더라”고 속마음을 조심스레 말했다.

이윤성은 지난 2002년 10월 방송인 김국진과 결혼했지만 약 1년 6개월 만에 이혼했다. 이후 이윤성은 치과의사 홍지호와 재혼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채널A ‘웰컴 투 시월드’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