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진구, 현충일 추념식서 나라사랑 큰 나무 배지 받아

여진구

여진구

배우 여진구가 현충일 추념식에 참석해 나라사랑 큰 나무 배지를 받았다.

6일 여진구는 국립서울현충원 현충문 앞 광장에서 열린 제59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박근혜 대통령에게 나라사랑 큰 나무 배지를 받았다. 여진구는 6.25 참전유공자 자손인 씨클라운 레이, 전 국가대표 역도선수 장미란 등과 함께 국민대표 5인에 선정됐다.

나라사랑 큰 나무 배지는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하신 분들에 대한 감사와 관심을 일깨우고 국민들에게 이를 널리 알리고자 제작된 배지다. 지난해에는 배우 김유정이 배지를 받기도 했다. 이번 현충일 추념식은 국가보훈처가 주관했으며 기념식에는 3부 요인과 정당 대표, 헌법기관장, 독립유공자 유족과 인터넷으로 신청한 시민 등 약 만 명이 참석했다.

이와 함께 현충일 추념식에는 배우 최불암이 추모헌시 ‘조국을 위하여’를 낭송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1 현충일 추념식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