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 갑상선 혹 치료…영화 촬영 문제없다

손현주

손현주

배우 손현주가 갑상선 혹으로 인해 치료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6일 한 매체는 손현주가 갑상선에서 혹이 발견돼 약물 치료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손현주는 다행히 심각한 상황이 아니며 경미한 이상으로 치료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현주는 지난 5월 SBS 드라마 ‘쓰리데이즈’ 종영 후 차기작 준비에 몰두했다. 손현주는 오는 6월 말부터 영화 ‘악의 연대기’ 촬영을 앞두고 있는 상황이다. 손현주는 갑상선 혹이 발견됐지만 치료가 가능하기에 무리 없이 촬영을 진행할 수 있게 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악의 연대기’는 진급을 앞둔 형사 반장이 예상치 못한 살인 사건에 휘말리며 비밀을 밝혀가는 이야기를 그렸다. 손현주와 함께 배우 마동석, 최다니엘이 출연하며 ‘튜브’의 백운학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