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야’ 고(故) 곽의진 여사 추모 자막, “유가족 뜻 따라 방송결정”

고 곽의진 선생에 대한 추모자막

고 곽의진 선생에 대한 추모자막

SBS 예능프로그램 ‘자기야-백년손님’이 지난 달 25일 별세한 고(故) 곽의진 여사를 추모하는 내용의 자막을 공개했다.

5일 오후 방송된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배우 우현과 그의 장모이자 소설가인 곽의진 여사의 출연분이 전파를 탔다.

곽의진 여사는 지난 25일 갑작스럽게 사망했다. 이후 제작진은 유족의 뜻을 따라 사망 전 촬영분량을 공개하기로 했다. 제작진은 방송 전 “고 곽의진 여사는 지난 5월 25일 지병으로 갑자기 사랑하던 가족의 곁을 떠났습니다”라며“이 방송은 지난 5월 사전제작 되었으며 유가족의 뜻에 따라 방송됨을 알려드립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자막을 띄웠다.

이날 방송에는 우현과 곽의진 선생이 티격태격하며 밭일을 하는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욱하면 만원을 주기로 합의를 했고, 우현은 장모로부터 6만원을 받을 생각에 기뻐했다. 곽의진 선생은 진수성찬을 차려놓고는 “6만원은 이것으로 퉁치자”라고 말했고, 사위를 위해 팩을 준비했다. 티격거리면서도 다정한 두 사람의 일상 속 모습이 시청자들을 짠하게 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