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박성웅, “욕 했더니 싸이가 좋아해”

KBS2 '해피투게더3'

KBS2 ‘해피투게더3’

배우 박성웅이 영화 ‘신세계’ 출연 후 욕을 해달라는 사람이 많아졌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 ‘상남자 특집’에는 배우 이민기 박성웅, 격투기 선수 김동현, 개그맨 장동민, 가수 뮤지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박성웅은 “영화 ‘신세계’ 상영 이후 무대인사에 가면 그렇게 욕을 해달라고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싸이 콘서트에 갔는데 싸이가 팬이라며 욕을 해달라고 했다”며 “욕을 해줬더니 싸이가 좋아했다”고 일화를 털어놨다.

박성웅은 ‘신세계’에서의 악역 이미지로 사람들이 무서워하지 않냐는 질문에 “많이들 그렇다”고 답했다. 또 “미소를 지으면 더 무섭다고 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