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 김동현, “까불지마. 나 격투기 선수다” 유치한 말다툼 벌인 사연

KBS '해피투게더3'

KBS ‘해피투게더3’

격투기 선수 김동현이 상남자답지 않은 일화를 털어놨다.

5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 ‘상남자 특집’에는 배우 이민기 박성웅, 격투기 선수 김동현, 개그맨 장동민, 가수 뮤지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출연진은 여자친구와 질투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동현은 과거 여자친구에게 전화 온 남자와 말다툼을 벌인 일화를 공개했다. 김동현은 “상대방이 먼저 세게 나왔다”며 “열이 받아서 ‘까불지마라. 나 격투기 선수다’라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MC들은 “’우리아빠 경찰이다’라고 말하는 것과 같다”며 폭소했다. 김동현은 “결국 나 김동현이라고 말했다”고 덧붙여 출연진들의 놀림을 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해피투게더3’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