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든 크로스’ 이시영,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김강우에 눈물

골든크로스0605_2

KBS2 ‘골든 크로스’ 캡처

이시영이 그토록 그리워했던 김강우를 만났다.

5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16회에서는 경제부총리가 된 서동하(정보석)가 한민은행을 인수하기 위한 펀드를 조성하려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서동하는 강도윤(김강우)와 똑같이 생긴 펀드매니저 테리 영을 만났다. 서동하는 끊임없이 테리 영이 강도윤이 아닐지 의심했다. 테리 영을 접대하는 자리에서 서동하와 박희서(김규철)의 3년 전, 강도윤의 집에 저지른 자신들의 악행을 모두 이야기하며 테리 영의 반응을 살폈다. 하지만 테리 영은 전혀 반응이 없었고, 동하는 술에 취한 그를 집으로 데려왔다.

이후 그는 아내에게 가족들 모두 불러 그를 접대하고 싶다고 말해 서이레(이시영)를 집으로 오도록 했다. “강도윤과 똑같이 생긴 남자가 집에 있다”는 전화를 받은 이레는 곧장 집으로 달려와 그를 만났지만, 테리 영은 이레를 처음 보는 여자라며 전혀 알아보지 못했다. 이레는 그토록 그리워했던 도윤을 다시 만났다고 생각했으나 자신을 알아보지 못하는 모습에 좌절할 수 밖에 없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골든 크로스’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