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명민은 압수수색, 채정안은 법정구속 ‘위기의 커플’

'개과천선' 방송화면

‘개과천선’ 방송화면

유정선(채정안)이 위기에 빠진 것에 이어 김석주(김명민) 역시도 함정에 빠졌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드라마 ‘개과천선’ 10회에서 외가인 유림그룹 측의 잘못을 만회하라는 압박에 스스로 구속될 것을 자초하는 정선의 모습이 그려졌다.

석주는 그런 정선을 도와주려 하지만, 정선은 냉랭할 뿐이다. 급기야 결혼식을 미루자고 먼저 제안해왔다. 기억을 잃어 결혼날짜마저도 완전히 잊어버린 석주로서는 그녀의 제안에 어떤 대답도 할 수 없었을 것이다. 다만, 모든 것을 다 포기하려는 기색의 그녀가 걱정될 뿐이다.

그런데 정선을 돕고자 나선 석주마저도 위기와 맞닥뜨리게 된다. 주가조작 혐의로 압수수색을 받았던 것이다.

석주의 손발이 마냥 자유롭지 않은 상태에서 결국 정선은 법정구속을 선고받고 수갑을 차는 처지가 되어버렸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